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위기' 반도체도 챙겼다

최종수정 2019.01.04 13:58 기사입력 2019.01.04 13:58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틀 연속 현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소통 행보'를 펼쳤다. 성장 둔화로 '위기' 전망도 나오고 있는 반도체 부문을 직접 챙겼다.

삼성전자는 4일 이 부회장 이날 오전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을 찾아 DS부문 및 디스플레이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정체를 극복할 수 있는 지속적인 기술 혁신과 함께 전장용 반도체, 센서, 파운드리 등 시스템 반도체 사업 경쟁력 강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동시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반도체 시장을 창조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반도체 경기가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에서도, 여전히 삼성전자의 '중심'으로 꼽히는 반도체 부문을 직접 챙기고 현장 점검에 나서며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통신 장비 생산라인 가동식에 참석한 것에 이어 이틀 연속 현장을 찾은 것이다. 이 부회장은 전날 오전에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가동식을 참석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새롭게 열리는 5G 시장에서 도전자의 자세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부회장은 가동식 참석 후 직원식당에서 임직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소통 행보에 나서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직원들과 소탈하게 대화를 나누며, 인증 사진도 찍어준 것으로 나타났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