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간첩 혐의로 체포된 미국인 폴 웰런 공식 기소

최종수정 2019.01.04 07:46 기사입력 2019.01.04 07: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러시아 수사 당국이 간첩 혐의로 체포한 미국인 폴 웰런을 3일(현지시간) 공식 기소했다고 인터팍스,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인터팍스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러시아 수사 당국은 웰런의 기소 사실은 확인했지만 기소된 혐의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러시아에서 간첩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최대 2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웰런은 미국 해군 출신의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 보그워너의 글로벌 보안 책임자로 지난해 12월 28일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에 간첩 혐의로 체포됐다. 그의 가족은 웰런이 미군 출신인 친구의 결혼식에 참석 차 러시아를 방문했다며 간첩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웰런의 변호사인 블라디미르 제레벤코프는 AP에 웰런의 보석을 신청했으며 러시아 법원이 겨울 휴가 기간이 끝나는 오는 9일 보석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레벤코프 변호사는 전날 웰런을 면담했으며 웰런이 양호한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웰런이 최소 2월 28일까지 모스크바에 구금될 것이며, 소송 절차가 언제 시작될지는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날 존 헌츠먼 주니어 러시아 주재 미 대사도 레포르토보 구치소를 방문해 웰런을 만났다. 헌츠맨 대사는 미국이 러시아 정부에 웰런의 대한 영사관 접근이 오랜 시간 걸린 것에 대해 항의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같은 날 "웰런이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해 더 알아야 한다"며 "러시아 주재 미국 영사가 월런을 만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의 구금이 적절하지 않으면 즉각 석방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