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與, 신재민 파렴치범으로 매도…제도적 보호장치 시급"

최종수정 2019.01.03 17:41 기사입력 2019.01.03 17: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은 3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여당에 의해 신 전 사무관이 파렴치범으로 매도됐다"며 "양심적 공익제보자에 대한 제도적 보호장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과거 공익제보자 보호를 앞장서 외치고 다니던 민주당 의원들이 신 전 사무관을 대하는 이중적 행태가 정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 전 사무관은 가짜뉴스라고 매도당하고 응분의 책임이 따를 것이라는 겁박을 받았고 마치 개인적 이익을 위해 폭로를 일삼은 것으로 인격적 폭력을 당했다"며 여당 의원들을 거론하며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표창원 민주당 의원을 향해 "과거 내부 고발자 보호에 앞장서겠다는 표 의원은 이번 신 전 사무관의 양심 제보에는 철저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박범계 의원은 '스타강사가 되려고 기재부 그만둔 사람'이라며 모욕적 발언을 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선과정 당시 민주당 국민주권중앙선대위 소속 공익제보지원위원회에서도 보호강화 제도, 청와대 공익제보 핫라인 구축, 공익제보 사건 전담처리 기관 신설 등을 외쳤지만 집권당이 되자 꿀먹은 벙어리가 됐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철면피 DNA'는 민주당의 전유물이 아닌지 뻔뻔한 행태에 분노한다"며 "정략적 목적으로 공익 제보자 말의 신빙성을 떨어뜨리고 도를 넘어선 험담에 긍휼함마저 느낀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그러면서 "과거 본인들이 내뱉은 말을 되새겨 부디 신 전 사무관의 양심적 공익제보에 대한 이중적 행태를 중단해야 한다"며 "기재부는 즉각 양심적 제보자에 대한 고발을 철회하고 부적절한 해명이 아닌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강력 촉구한다. 한국당은 공익제보자가 개인적 이익을 위해 국가정보를 폭로하는 파렴치범으로 매도되지 않도록 법적·제도적 보호장치 마련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