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교육청, 北에 학생독립운동 90주년 기념 공동사업 제안

최종수정 2019.01.03 16:27 기사입력 2019.01.03 16:27

댓글쓰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해 교육교류협력 제안서 전달
평양역사문화견학단 파견, 학생독립운동 공동조사, 북 대표단 초청 등
광주시교육청, 北에 학생독립운동 90주년 기념 공동사업 제안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광주광역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2019년 90주년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 행사를 남북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돌입했다.

시교육청은 3일 광주학생독립운동 자료 교환 및 공동조사, 평양 역사문화 견학단 파견, 90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행사 북측 대표단 초청 등의 내용을 담은 제안서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발송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지난 9월 개소해 남북 간 접촉, 교류협력, 공동행사 등에 대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시교육청은 연락 공식 채널을 통해 제안서가 북측에 전달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현재 확인된 북측 지역 광주학생독립운동 참가 학교 수는 133교로 전체 참가 학교 수의 40%를 넘어서고 있지만, 북측의 관련 연구 및 유적 등 현황에 대해 정확한 정보가 공유되고 있지 못하고 있다.
이에 광주교육청은 남북 역사 교원 및 전문가로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광주학생독립운동 관련 기본 자료 교환과 현장 공동 답사 및 세미나를 개최하고 90주년 기념행사에서 조사 결과를 공동 발표하자는 계획을 제안했다.

또한 북한 수학여행의 단계적 추진을 위한 평양 내 학생독립운동 및 고구려 유적지 등 역사교육 현장, 교육기관, 과학·문화 시설을 방문하는 평양 역사문화 견학단 파견을 제안하기도 했다.

아울러 제안서엔 90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행사 북측 대표단 초청을 통한 남북 고등학생 축구대회, 학술회의 공동 개최 등 학생독립운동 정신 계승 및 평화통일 환경 조성을 위한 내용도 포함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일본 제국주의에 저항했던 학생들의 독립운동 역사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명하는 것이야 말로 남북교육교류의 모범적인 전형이 될 수 있다”며 “남북 교육 발전과 한반도 평화통일 환경 조성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북측의 통 큰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