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금일 땐 몰랐는데.." 김상경X여진구 '王 배우'들의 만남

최종수정 2019.01.03 15:39 기사입력 2019.01.03 15:39

댓글쓰기

김상경과 여진구가 '왕이 된 남자'로 만났다. 사진=tvN

김상경과 여진구가 '왕이 된 남자'로 만났다. 사진=tvN


김상경과 여진구, 왕 전문 두 배우가 한 작품에서 만났다.

3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희원/극본 김선덕) 제작발표회에서는 그동안 사극에서 왕 역할을 맡았던 김상경, 여진구의 만남이 주목을 받았다.

김상경은 드라마 '대왕세종', '장영실', 영화 '궁합'에서 왕 역할을 했다. 여진구는 그를 크게 알린 '해를 품은 달'에서 왕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으며 영화 '대립군'에서도 광해로 등장했다.

김상경은 장난기를 섞은 답변으로 왕에서 신하가 된 소감을 밝혔다. 김상경은 "왕을 할 때는 위에 앉아 있는 게 편한지 몰랐는데 내가 신하가 돼서 앉아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고 샘도 나더라. 내가 왕을 할 때 선배님들이 힘들었겠구나 싶었다. 그 마음을 이제서야 알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작품에서 두 사람은 임금과 신하로 호흡을 맞춘다. 여진구는 임금 이헌과 광대 하선 1인 2역을 소화하며 김상경은 하선의 곁에서 새로운 세상을 꿈꾸게 되는 도승지 이규 역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왕이 된 남자'는 천한 광대가 임금의 주변 인물들에 의해 임금의 흉내를 내게 되고, 중전과 사랑하게 되고, 또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의지를 갖는 과정을 그려낸다. 첫 방송은 오는 7일 밤 9시 30분이다.

권수빈 연예전문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