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정부, '한중일 정상회의' 2월 도쿄 개최 타진

최종수정 2017.01.01 04:02 기사입력 2016.12.31 18: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일본 정부가 올해 개최가 무산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내년 2월 도쿄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한국과 중국 측에 타진한 것으로 31일 알려졌다.

이날 교도통신을 인용한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탄핵안 가결이 이뤄진 직후인 이달 중순 이같이 제안했다. 이에 대해 한국은 긍정적 입장을 보인 반면 중국 측은 "한국의 국내 정세를 주시하고 있다"며 답변을 유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중국은 한국이 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결정한 데 강하게 반발하는 동시에 한국의 차기 대통령 선거의 동향을 지켜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내년 2월 한중일 정상회의가 성사되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다. 그러나 교도통신은 중국이 새로 출범하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동아시아 외교 정책을 지켜본 뒤 일본 측에 입장을 밝힐 것으로 내다봤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