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사드 보복 본격화…새해부터 한국행 전세기 운항 불허

최종수정 2016.12.31 10:01 기사입력 2016.12.31 10:01

댓글쓰기

중국 정부, 춘제 앞두고 항공 노선 제재
중국 항공사들도 전세기 철회
국내 관광업계, 매출 타격 불가피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한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중국의 견제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사드 배치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중국 정부는 춘제(중국 설)를 앞두고 한국행 부정기 항공편(전세기) 운항을 불허하기로 했다. 한국에 대한 압박을 문화, 경제, 관광 영역으로 확장하고 있는 것이다.

3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진에어·제주항공 등 한국 항공사들은 중국민용항공총국에 내년 1월 한·중간 부정기 항공편 취항을 신청했지만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 부정기 항공편이란 정규 항공 노선 외에 일시적으로 운영하는 노선이다.
항공사별로 보면 제주항공은 장쑤~인천 등 6편, 아시아나는 항공 저장성 닝보~인천편, 진에어는 광시좡족자치 구이린~제주편 등이다. 1월 중국인 관광객(요우커) 수송을 위해 한국 국토교통부에 전세기 운항 신청을 했던 중국 남방항공과 동방항공도 이날 갑자기 중국 국내 사정을 이유로 운항을 철회한다는 의사를 통보했다.

이번 조치는 한국행 항공편에 대해서만 내려졌다는 점에서 중국이 요우커를 활용해 한국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보복을 본격화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1~2월은 춘제가 있어 국내 항공·여행사·유통업체들은 '중국 특수'를 누리는 시기다. 하지만 올해는 이번 항공편 제재로 관광업계의 매출타격이 불가피해졌다.
한편 천하이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은 26~30일 방한해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 박지원 국민의당 전 원내대표, 김무성 개혁 보수신당 의원 등 정·재계 인사들과 만나 중국의 사드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