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의 명곡' 왕중왕전, 테이vs김태우 발라드 최강자 가린다

최종수정 2017.01.01 03:02 기사입력 2016.12.31 17:32

댓글쓰기

김태우. 사진=스포츠투데이 DB

김태우.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불후의 명곡' 발라드 황태자 테이와 소울킹 김태우가 왕중왕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31일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 왕중왕전에는 테이, 김태우, 김경호, 김소현-손준호 부부,유리상자, 알리, 이영현, 정동하, KCM, 린, 허각, 마마무 등이 출연해 2016년을 정산한다.
이날 테이는 故 김광석의 '그날들'을 선곡해 감성과 감동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인다.

또 하나의 강력한 우승 후보 김태우는 송창식의 '우리는'을 선곡해 대규모 합창단과 역대급 무대를 꾸민다. 김태우는 가스펠 느낌 가득한 웅장한 무대로 청중들과 함께 새해를 기원한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