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국주·슬리피, 눈물 닦아주는 모습만으로도 특급 케미

최종수정 2016.12.30 08:42 기사입력 2016.12.30 08:42

댓글쓰기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슬리피가 수상 소감을 하는 이국주에게 달려가 눈물을 닦아주고 있다./사진='MBC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슬리피가 수상 소감을 하는 이국주에게 달려가 눈물을 닦아주고 있다./사진='MBC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이국주의 눈물에 슬리피가 남다르게 나섰다.

29일 열린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개그우먼 이국주가 '나 혼자 산다',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로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국주가 "MBC 연예대상에 8년 만에 온다"고 소감을 밝히다 눈물을 보이자 '우리 결혼했어요'의 가상 남편 슬리피는 무대로 달려가 이국주의 눈물을 닦아주고 휴지를 건네 자상한 커플의 자태를 드러냈다.

이국주는 수상 소감을 통해 "사실 2016년은 정말 좋기도 하면서 힘들기도 했다"며 "주춤할 때 '나 혼자 산다'로 다시 일어날 수 있었고 그러다가 좋은 남편과 좋은 프로그램 '우결'을 할 수 있게 해주셨다"고 감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이국주와 슬리피는 박진영의 '어머님이 누구니'로 오프닝 무대를 채워 특급 케미를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