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공인 "신규 인력확보 어려워"…'고령화'도 문제

최종수정 2016.12.25 06:00 기사입력 2016.12.2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국내 소공인들이 인력애로와 경쟁심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공인은 제품가공의 전단계에 걸쳐있는 업종의 특성상 다른 업종과 밀접한 유기적 구조를 갖고 있어 부정적인 파급효과가 가중될 것으로 예상됐다.

25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전국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지원하는 31개 소공인집적지에 대한 조사결과, 소공인의 활력저해 요인으로 '인력애로'(22.6%)를 가장 많이 꼽았다. '경쟁심화'(13.5%), '거래공정화 미흡'(10.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인력애로의 경우 신규 인력확보의 어려움이 가장 컸다. 소공인 기술 전수 시스템 부족 등 소공인의 고령화에 따른 어려움도 큰 것으로 조사됐다. 경쟁심화와 관련해서는 소비재에 있어 중국산과의 경쟁애로로 활력을 잃게 되고 소공인간 경쟁 등이 문제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인우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부진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소상공인의 자금압박 등 어려움이 누적되고 있다"며 "이러한 가운데 활력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인해 소공인의 기반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공인의 활력을 저해하는 요인들은 다양하고 포괄적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소공인 정책범위내에서는 공공구매 활성화, 조직화와 협업화, 선택과 집중의 지원 등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소공인 정책 범위를 넘어선 총체적인 정책설계가 추진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 위원은 "정책조정에 필요한 소공인 태스크포스(TF)형 정책조정기구가 필요하다"며 "추출된 정책과제에 대해 센터 매니저의 현장화 역량 제고를 통한 활력저해 요인해소 실행방안이 추진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행방안으로는 우선 소공인 집적지내 산업연계 강화를 위한 업종구조 보완이 제시됐다. 소공인의 장인정신을 소비자에게 각인시킬 수 있는 여건 마련 등 기술 고급화와 기술전수 체계 정립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전 위원은 "소공인 집적지에 국한된 지원범위의 선별적 확대와 한계 소공인에 대한 업종전환 유도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며 "소공인의 공공구매 참여기회 확대와 절차상의 애로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