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겨울철 한파…양식 성어 출하 서두르세요

최종수정 2016.12.14 14:41 기사입력 2016.12.14 14:41

댓글쓰기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저수온 약한 돔류 먹이 공급 중단 등 관리 철저 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최연수)이 전남지역 바다 수온이 지난해보다 0.2~2.8℃ 낮아 양식수산물 동해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저수온에 약한 돔류의 먹이 공급을 중단하고 성어는 빨리 출하하는 등의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14일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에 따르면 현재 전남지역 수온은 동부권(여수~고흥)이 10.2~11.0℃, 남부권(장흥~완도)이 11.8~11.9℃, 서부권(진도~목포)이 10.5~11.8℃를 보이고 있다.

이는 평년보다 0.6℃ 높은 반면, 지난해보다 1.2℃ 낮은 수준이다. 특히 돔류를 많이 양식하는 여수해역 수온은 지난해보다 2.8℃ 낮은 상태로, 수온이 급격히 하락하고 있어 철저한 양식장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해상가두리 돔류는 저수온에 약하므로 먹이 공급을 중단하고, 가두리 수심을 깊게 침하시켜주거나 같은 어장 내에서도 북서풍의 영향을 받지 않는 곳으로 이동시켜 사육하는 것이 좋다. 성어는 가급적 빨리 출하하는 등 겨울철 월동계획을 세워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육상양식장은 폭설 및 강풍에 대비해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골조가 파손되지 않도록 보강하고, 정전에 대비해 비상발전 시설도 점검해둬야 한다.
꼬막, 바지락 등 살포식 패류 양식은 바닷물이 많이 빠지는 간조시기와 한파가 겹칠 경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웅덩이에 고인 물이 얼지 않도록 물길을 만들어주고, 굴 단련장은 보온덮개(가마니 등)를 준비해 한파에 대비해야 한다.

최연수 원장은 “겨울철 양식장 피해 예방을 위해 정기적 수온정보 제공(SMS) 및 양식어장 예찰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어업인은 기상청 특보사항을 숙지하면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대비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