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갤노트7' 국내 회수율 80% 초반…충전 제한 강화 고려

최종수정 2016.12.11 13:50 기사입력 2016.12.11 13:50

댓글쓰기

갤럭시노트7에서 처음 선보인 블루코랄 색상.

갤럭시노트7에서 처음 선보인 블루코랄 색상.


한국은 80% 초반, 북미·유럽 등 90% 이상 회수
배터리 충전 제한 강화 등 추가적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고려…국내는 미정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안하늘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전 세계 회수율이 90%에 육박했다. 국내 회수율은 80% 초반 수준이다.

11일 삼성전자는 전 세계 판매된 306만대의 갤럭시노트7 중 90%가 회수됐다고 밝혔다. 북미, 유럽 등 해외 지역에서는 90%를 넘어서는 회수율을 나타냈고 한국은 80% 초반의 회수율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월11일 갤럭시노트7의 생산 중단을 발표하고 올해 말까지 제품을 회수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어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충전을 6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하는 동시에 갤럭시노트7 구매자에게 최대 10만원의 보상을 제공하면서 교환을 독려했다.

삼성전자는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규제 당국, 통신사업자 등과 협의, 배터리 충전 제한 강화 등 추가적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고려하고 있다.
회수율이 높은 캐나다, 호주 등에서는 네트워크 차단 조치를 시행하기로 하는 한편, 미국은 배터리 충전을 0%로, 유럽은 배터리 충전을 30%로 제한하는 등 보다 강력한 안전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미 뉴질랜드에서는 통신사업자의 네트워크 차단 조치가 시행됐다.

회수율이 높은 국가에서는 항공기 기내 반입 제한이 해제되는 등의 조치도 이어 지고 있다. 유럽항공안전청은 갤럭시노트7의 기내 반입 금지가 불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고, 최근 브리티시 에어웨이, 루프트한자 등 주요 항공사에서도 기내 방송을 중단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