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유라 이어 이번엔 장시호…연세대 '학사특혜' 의혹 조사

최종수정 2016.12.08 17:59 기사입력 2016.12.08 17:25

댓글쓰기

정유라 이어 이번엔 장시호…연세대 '학사특혜' 의혹 조사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37·사진) 씨가 연세대학교 재학 시절 학사경고를 3차례 받고도 제적 등 징계를 받지 않은 것과 관련해 교육부가 서면 조사에 나섰다.

교육부는 8일 연세대에 장씨의 학사 관련 서류를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장씨가 1998년 연세대 체육교육과에 체육특기생으로 입학한 뒤 8학기 동안 3차례 학사경고를 받았지만 '학사경고를 총 3회 받을 경우 성적 불량으로 제적된다'는 규정을 적용받지 않고 졸업한 경위를 살펴볼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서면 조사 결과 문제가 드러나면 현장 조사를 할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학사 관련 서류는 전산자료 관리가 잘 돼 있는 만큼 현장 조사의 큰 의미는 없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또 연세대 측에 장씨의 입학 관련 서류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연세대는 이같은 사례가 체육특기생 중 운동부에서 활동하는 학생 전체에 적용된 관례에 따른 것일 뿐 장씨에 대한 특혜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