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나항공, 쌀 1124포대 소외이웃에 전달

최종수정 2016.12.07 09:44 기사입력 2016.12.07 09:44

댓글쓰기

사내 바자회 통해 기금마련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7일 서울시 강서구청에서 이웃돕기 쌀 전달식을 가졌다.

쌀 구입비용은 지난 9월 개최한 '아시아나 바자회앤프라자'의 수익금으로 조성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쌀 1000포대(1만킬로그램)를 강서구 독거노인, 한부모 가정, 생활보호 대상자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 아시아나항공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보육원, 장애인 거주시설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기관에도 쌀 124포대(1240킬로그램)가 전달된다.

이번 전달식에서 구입된 쌀은 지난 2006년부터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어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강원도 홍천 산초울 마을에서 재배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오근녕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 본부장은 “임직원들이 하나돼 모은 바자회 수익금을 의미있는 곳에 쓸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강서구와 인천지역 내 복지기관을 대상으로 매주 금요일 ‘임직원 릴레이 봉사활동’을 지속 전개 하는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