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인기 시장 10년내 20배 늘린다

최종수정 2016.12.06 11:12 기사입력 2016.12.06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국내 무인기 시장규모를 앞으로 약 10년 내 20배 확대하기로 했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대전광역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무인기 산업 간담회'를 열고 무인기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현재 1억5000만 달러 규모의 국내 무인기 시장을 2020년 10억 달러, 2025년 30억 달러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주 장관은 ▲ 유망 분야에서 초기 시장 창출과 규제 완화 ▲ 시장 선도형 고기능 무인기 집중 개발 ▲ 융합 생태계 조성 등을 제시했다. 우리나라는 중대형 무인기 분야에서 세계 7위 수준의 선진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시장규모가 영세해 기술개발과 산업화가 부진한 상황이다.

먼저 정부는 3년간 2000억원 이상의 공공수요 시장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에너지시설 관리, 산불감시 등 단기적으로 도입 여력이 높은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무인기 활용 수요조사를 추진하고 오는 3월까지 구체적인 도입 일정을 내놓기로 했다.

또한 가시거리 밖 비행이나 야간비행을 허용·확대하는 등 무인기 시장을 제약하는 규제를 상시로 발굴해 개선방안을 찾기로 했다. 고기능 무인기 기술개발 등을 위해서는 3년간 민관합동으로 5000억원을 집중 투자한다. 미래형 개인 비행체와 같은 잠재력이 큰 분야도 선행연구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부품, 소재, 정보통신(IT), 금융,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대거 참여하는 '무인기 융합 얼라이언스'를 내년 3월까지 구성하기로 했다. 고흥, 대구, 부산 등 주요 거점별로는 성능시험, 기술지원, 실증 테스트 등이 이뤄질 수 있는 무인기 종합 테스트 베드를 구축한다. 연간 석·박사급 50명, 학사급 약 250명 등 인력도 양성한다.

주 장관은 "절대 강자가 없는 신시장 분야는 누가 먼저 발 빠르게 시장을 개척하느냐가 관건"이라며 "항공업계는 앞으로 잠재력이 큰 고기능 상업용 무인기 시장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미래 우주 신산업에도 적극적으로 도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