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산 태양광 무인기, 성층권 비행 성공 '세계 세번째'…페북·구글도 개발 중

최종수정 2016.08.26 14:29 기사입력 2016.08.26 11:34

댓글쓰기

항우연이 개발한 '고고도 태양광 무인기'가 촬영한 전남 소록도

항우연이 개발한 '고고도 태양광 무인기'가 촬영한 전남 소록도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세계에서 세 번째로 성층권에 진입한 태양광 무인기가 국내에서 탄생했다.

25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 12일 태양 에너지만으로 비행하는 '고(高) 고도 태양광 무인기(EAV-3)'가 성층권 고도에서 90분간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관제 영역이 미치지 않는 고도 18km 이상의 성층권 비행에 성공한 무인기 EAV-3는 영국 키네틱(Qinetiq)사의 재퍼(Zephyr)와 미국의 에어로바이론먼트(Aerovironment)사의 헬리오스(Helios)에 이어 세계 세 번째다.

이번 비행에선 지난해 14.12km 도달한 것보다 올해 성능을 더 끌어올려 4km 더 높은 비행 고도를 기록하는 데 성공했다. 이 무인기는 매우 가벼운 탄소섬유로 제작돼 길이가 9m나 되지만 무게가 53kg정도밖에 안나간다. 20m 길이의 날개는 태양전지판으로 덮여있다. 낮에는 태양 전지에서 전기를 공급받고 밤에는 낮에 비축한 전기를 이용한다.

성층권은 대기 밀도와 온도가 매우 낮아 일반 항공기는 비행하기 힘들지만 무인기라면 이점이 많다. 바람이 약하고 구름이 없어 태양광을 동력원으로 사용할 수 있고 관제영역이 아니기 때문에 정해진 항로 없이 자유롭게 비행하고 원하는 곳에 머무를 수 있다.
태양광을 동력으로 사용할 경우 비행 중에도 에너지 충전이 가능하고 장치 제공이 가능하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태양광 무인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페이스북은 무인기 2만대로 아프리카 전역에 와이파이 인터넷 망을 보급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외에 구글과 러시아, 중국도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고고도 태양광 무인기는 실시간 지상 관측이나 통신 중계·기상 관측 등 인공위성을 보완하는 임무를 저렴하고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불법조업 외국어선 감시나 해양오염·산불감시, 농작물 작황 관측 등에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항우연은 앞으로 성층권에서 태양광 무인기를 활용해 지상 관측, 대기자료 획득, 실시간 영상 전송, 통신 중계, 기상 관측 등의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