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가올 금융혁신의 시대' 주제로 제3회 국제금융협력포럼 열려

최종수정 2016.12.06 09:31 기사입력 2016.12.06 09:31

댓글쓰기

임종룡 금융위원장 축사서 "금융분야 4차 산업혁명 흐름 피할 수 없어…금융혁신 필요성 언급"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금융위원회가 6일 은행회관에서 해외금융협력협의회와 함께 ‘다가온 금융혁신의 시대’라는 주제로 제3회 국제금융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해외 금융당국과 파트너 인사를 초청해 규제체계와 시장 정보를 듣고 우리나라의 정책금융과 금융인프라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다가올 금융혁신의 미래'로 세계의 금융혁신 사례와 한국의 혁신적 금융제도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첫 번째 세션(세계의 금융혁신 사례)에서는 ▲금융포용, ▲자율주행자동차 보험체계, ▲세계적인 혁신협력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한국의 혁신적 금융제도 소개)에서는 주택금융공사, 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자산관리공사, 기업은행, 기술보증기금, 예탁결제원, 한국거래소, NICE 평가정보 등에서 한국의 정책금융기관과 자본시장 인프라 부문에서 진행중인 금융혁신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 참석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금융분야 역시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피할 수 없는 만큼, 금융혁신을 통해 실물경제의 지원, 금융소비자 생활 개선 등을 이끌어내야 한다"면서 "혁신 과정에서의 부작용에 대한 고민과 대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금융혁신을 위한 노력으로서 한국의 금융개혁을 소개하고 한국뿐 아니라 포럼에서 논의되는 여러 나라들의 금융혁신 사례가 각국의 금융혁신에 참고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캄보디아 우정통신부 차관과 재무부 차관보,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 부위원장, 방글라데시 증권거래위원회 상임위원 등 해외 금융당국 고위인사가 참석했다. 세계은행, 일본 손해보험협회, 영국 보험자협회, 유럽 집행위원회, 네덜란드 혁신청 등의 인사들도 참석해 금융혁신 사례를 발표하고 사업기회를 소개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