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형 '따복어린이집' 용인에 첫선

최종수정 2016.12.06 09:00 기사입력 2016.12.06 09:00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저렴한 보육료로 국공립 어린이집 수준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경기도형 공보육 어린이집 '따복 어린이집'이 문을 열었다.

도는 용인시 보정동 소재 민간 어린이집을 임차해 국공립 수준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따복 어린이집'을 6일 개원했다고 밝혔다.
따복 어린이집은 공모를 통해 원장이 선임됐고, 7명의 보육교직원이 근무 중이다. 전체 정원 62명 중 21명이 유아다.

따복 어린이집은 국공립 어린이집을 선호하는 학부모들을 위해 경기도가 마련한 새로운 공보육 시스템이다. 도 산하기관인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기존 민간어린이 집을 임차해 국공립 어린이집 수준의 보육서비스를 저렴한 보육료로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도는 따복어린이집 정원수에 따라 운영비와 취사부 인건비를 지원한다.

도는 영리추구를 배제하고,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 ▲회계 관리의 투명성 확보 ▲상시 관리체계 구축 ▲시간 연장 보육 등 따복어린이집 운영방안을 마련했다.
따복 어린이집은 열린 어린이집을 지향해 학부모에게 상시 개방된다. 또 학부모 품앗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학부모가 급식도우미로 나서거나 외부 견학 시 견학도우미로 나설 수 있다.

보육교사는 도가 제작한 교육교재로 사전자 직무교육을 받은 뒤 전문성과 공공성을 인정받아 국공립 어린이집 수준의 급여를 지급받게 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아이들은 대한민국의 희망이다. 경기도의 모든 아이들이 일정 수준 이상의 보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이번 용인 따복 어린이집 개원을 시작으로 연내 하남시와 성남시에 추가 따복 어린이집을 개원한다. 또 2017년까지 시ㆍ군과 연계해 민간ㆍ가정 어린이집 5개소를 매입, 총 8개의 따복 어린이집을 운영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