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길동복조리시장 어닝 정비 사업 완료

최종수정 2016.12.06 06:56 기사입력 2016.12.06 06:56

댓글쓰기

강동구, 스카이 어닝, 디자인노점 거리 준공, 내년엔 주차환경도 개선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 길동복조리시장 어닝 정비 사업이 완료되면서 지난 3년간 진행해온 서울형 신시장 육성사업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서울형 신시장 육성사업 5곳 중 하나인 ‘길동복조리시장’은 많은 변화를 일궈 냈다.
전통시장 정체성을 찾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34억원 예산을 투입했다.

고객지원센터와 공동배송센터를 설치, 장난감도서관을 개관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지난해 3월부터 약 20개월 간 총 250m 길이 스카이 어닝을 설치했다. 지저분했던 무허가노점 29곳도 깔끔한 디자인노점 거리로 합법화해 쇼핑환경이 더욱 쾌적해졌다.
길동복조리시장 어닝 준공식

길동복조리시장 어닝 준공식


가족이 함께하는 시장이라는 ‘가장(家場)’을 컨셉트로 시장 축제를 개최하는 등 특색 있는 시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구는 내년 87억원을 들여 주차환경도 개선한다. 길동복조리시장은 5호선 길동역에 인접해 유동인구가 1만3000명에 이른다. 주차장이 완공되면 더 많은 고객들의 발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일 열린 어닝 준공식에 참석한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전통시장이 살아야 서민 살림살이가 나아진다.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 전통시장을 많이 찾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