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의회,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 모색

최종수정 2016.12.02 15:36 기사입력 2016.12.02 15:36

댓글쓰기

전남도의회,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 모색

"토론회를 통해 실태 진단 및 개선방안 논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서동욱)에서는 주민이 직접 마을 만들기를 계획하고 실행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2일 도의회 초의실에서 개최했다.

이 날 토론회에는 도의원, 도 및 시군 공무원, 마을공동체 사무장 등 150여명이 참여해 마을공동체에 대한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토론회 좌장은 광주전남연구원 송태갑 사회·문화·관광연구실장이 맡았으며, 목포대 강평년 교수가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통합 중간지원조직 운영의 필요성’이라는 기조발제로 토론회의 첫 포문을 열었다.

이어 함께소울 시민모임의 김석 대표가 ‘민관 협력으로 만드는 마을공동체 활성화’라는 주제로 사례발표를 했다. 그리고 전남도의회 김탁 의원, 전남도 장영식 자치행정과장이 패널로 참여해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서동욱 위원장은 서두 인사말씀에서 “오늘 이 자리를 통해 마을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방안이 무엇인지 진정으로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전남의 마을공동체 만들기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모두 머리를 맞대자”라고 토론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김탁 도의원은 “마을공동체 운동이야말로 마을재생과 살맛나는 마을만들기의 유효한 도구이다”며 “이를 위해서 마을공동체운동 일꾼 육성, 공동체 가치관 재조직화, 특화된 마을만들기 전략 수립, 사회적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여한 참석자들은 주민이 주도하는 지역사회의 변화를 통해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고 지역공동체 형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하나같이 공감했다.

그리고 마을공동체 활동의 확산이라는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중간지원조직간 연계성 제고와 협력적 거버넌스 체계 구축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토론회에 참여한 A 사무장은 아주 유익한 시간이었으며 이런 기회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현재 전남도는 12개 실과에서 26개 마을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마을공동체 만들기 사업에 대한 전문적인 중간지원조직이 없어 사업이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네트워크가 형성되지 못한 문제점이 있다. 또한 대부분 시군에서 마을공동체 사업을 추진할 전담부서 및 관련 조례, 민간조직이 구성되지 않은 실정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