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아태 이코노미스트 "내년 韓 경제 3.0% 성장"

최종수정 2016.12.19 21:59 기사입력 2016.12.01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국 수석이코노미스트가 내년 한국 경제가 3.0% 성장할 것이라고 1일 전망했다.

세르칸 아스라날프(Serkan Arslanalp) IMF 아시아·태평양국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IMF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공동 개최한 2017년 아시아 및 세계 경제전망(2017 Asia and World Economic Outlook) 컨퍼런스에서 이 같이 밝혔다.
아스라날프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아시아 지역의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은 각각 5.4%, 5.3%로 여타 지역에 비해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한국은 각각 2.7%, 3.0% 성장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아시아 지역이 중장기적으로 성장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주요 수출지역인 선진국 경제의 장기침체, 급속한 고령화, 생산성 하락, 무역감소와 같은 구조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보호무역주의 등에 대응하기 위해 통화정책은 완화적 기조를 유지하고 재정정책과 구조개혁이 동반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날 안성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제거시팀장은 "2017년에 세계경제가 올해(2.9%)보다 높은 3.4% 성장을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트럼프 당선자가 재정확대를 실행한다면 미국경제는 예상보다 더 높은 성장이 가능하나 기대인플레이션율이 높아지면서 금리상승, 달러강세, 이에 따른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안 팀장은 "신흥국 경제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하면서 신흥국 경제의 회복세가 예상보다 둔화될 우려도 있다"며 "한국 경제 주요 대외 리스크는 금리상승에 따른 가계의 원리금 부담 증가와 소비침체, 미국과 통상 및 환율 갈등, 신흥국의 회복세 약화와 이에 따른 수출회복 지연, 미·중 간 통상 및 환율 갈등에 따른 영향, 유럽에서의 보호주의 확산"을 꼽았다.

이날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IMF의 세계경제전망에 대한 발표에 이어 '경상수지를 둘러싼 주요 이슈와 정책과제'를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신관호 고려대 교수(경제학)는 OECD 회원국을 대상으로 경상수지 결정요인에 대한 패널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신 교수는 "고령화 등 인구구조가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의 장기적인 트렌트를 잘 설명하고 있다"며 "환율의 경상수지 조정효과는 미약하고 최근 우리나라 경상수지 급증은 소비성향의 감소와 같은 경제주체의 행태변화에 기인한다"고 밝혔다.

신 교수는 "경상수지 불균형이 단순히 환율에 의해서만 조정될 수 없다"며 "인구구조의 변화나 여타 경제주체의 행태를 변화시키는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요인을 파악하고 이에 대해 대응해야만 글로벌 불균형이 해소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민석 IMF 아시아·태평양국 이코노미스트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춤했던 글로벌 불균형이 2015년부터 다시 확대되기 시작했다"며 "선진국의 경기 회복세에 격차 발생, 급격한 유가·자원가격 하락, 신흥국의 대외자금조달 여건 악화 등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