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필리핀 경제사전엔 '두테르테 리스크' 없다

최종수정 2016.12.19 21:57 기사입력 2016.12.01 11:09

댓글쓰기

올 3분기 GDP 7.1% 늘어…향후 1~2년간 경제성장 순탄할 듯

필리핀 경제사전엔 '두테르테 리스크' 없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미국 우선주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미국에 대한 막말도 필리핀 경제의 성장기조를 무너뜨리진 못했다.

올해 3분기 필리핀 경제는 3년만에 가장 빠른 성장속도를 보였다. 인프라 투자와 소비자 지출 증가 덕이다. 필리핀 통계청은 자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동기 대비 7.1% 늘었다고 지난달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들의 중간 전망치인 6.7%를 웃도는 수치로 전분기보다 1.2% 증가한 것이다.
같은 기간 중국은 6.7%, 베트남은 6.4% 성장했다. 3분기 자료가 아직 안 나온 인도의 경우 지난 2분기 GDP 증가율은 7.1%를 기록했다.

급증하는 중산층, 아웃소싱 산업, 해외 주재 자국민들의 송금액 500억달러(약 58조8250억원), 1600억달러 상당의 인프라 투자 계획이 필리핀의 경제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추진 중인 인프라 프로젝트 가운데 과거 미군 기지를 공항ㆍ철도 허브로 개발하는 사업도 포함돼 있다. 여기에는 10억달러가 소요될 듯하다.

전문가들은 필리핀 경제가 오는 2018년까지 6%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필리핀은 세계에서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는 나라 가운데 하나다.
글로벌 금융서비스 업체 바클레이스의 싱가포르 주재 라훌 바조리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동남아시아에서 필리핀이 계속 잘 나갈 것"이라며 "무역량 감소 등 글로벌 리스크에도 활발한 내수와 재정지출 계획으로 필리핀 경제의 펀더멘털은 견고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필리핀 통계청은 3분기 GDP 호조가 서비스 부문 활동에 크게 힘 입었다고 밝혔다. GDP 가운데 70%를 차지하는 가구지출은 7.3% 늘었다. 정부 지출은 3.1% 늘고 투자는 20% 급증했다.

영국 런던 소재 거시경제 조사업체 캐피털이코노믹스의 개러스 레더 아시아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적어도 단기적으로 필리핀 경제가 순탄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이처럼 경제성장 전망은 밝지만 대미(對美) 관계 등 대내외적 정치사태로 앞날이 다소 불투명해진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반면 싱가포르 소재 투자은행 DBS그룹홀딩스의 군디 카흐야디 애널리스트는 "필리핀의 정치적 리스크가 아니라 객관적 데이터에 주목해야 한다"며 "강력한 내수로 볼 때 필리핀 경제가 앞으로도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달 초순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후보가 예상을 뒤엎고 당선된 뒤 글로벌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필리핀 시장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러나 싱가포르 등 수출 의존도가 높은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달리 필리핀은 강력한 내수 기조 덕에 글로벌 쇼크로부터 금방 회복할 수 있었다.

블룸버그가 트럼프 후보의 미 대선 승리 이후 애널리스트 15명에게 물어본 결과 이들은 필리핀 경제가 올해 6.6%, 내년 6.3%, 2018년 6.5%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자들은 트럼프 후보의 승리 이후 아시아 신흥시장 자산을 매각했다. 앞으로 미국의 보호주의가 거세져 글로벌 경제성장ㆍ교역이 타격 받지 않을까 우려한 것이다.

트럼프 후보의 승리 직후 동남아에서 매우 큰 타격을 입은 나라가 인도네시아와 필리핀이다. 필리핀 페소화는 한때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수준으로 급락하기도 했다.

미국 대선 전 투자자들은 "미국과 결별하겠다"는 둥 두테르테 대통령의 막말 공세, 지금까지 약 4600명의 목숨을 앗아간 그의 마약전쟁으로 걱정이 이만저만한 게 아니었다. 특히 미국상공회의소, 아웃소싱ㆍ전자 부문 기업들은 그의 거친 발언이 투자전망을 어둡게 만들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두테르테 대통령은 투자 유치, 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도로ㆍ공항ㆍ항만ㆍ철도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게다가 필리핀은 동남아에서 정부 부채비율이 매우 낮은 나라 가운데 하나로 GDP의 40%에 불과하다. 소비를 부추길 여유가 있다는 뜻이다.

금융그룹 HSBC홀딩스의 홍콩 주재 조세프 인칼카테라 이코노미스트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신흥시장을 덜 선호하지만 필리핀은 예외"라며 "필리핀 정부의 경기부양, 인프라 건설 여력은 물론 가구소비도 늘어 성장을 떠받칠 것"으로 내다봤다.

필리핀에서 세 번째로 규모가 큰 자산운용업체 메트로폴리탄뱅크앤드트러스트의 존 파딜라 투자책임자는 "필리핀의 인프라 관련주에 투자하는 게 좋다"며 "필리핀 경제가 계속 성장하려면 인프라에 투자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