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한마디에…대혼란에 빠진 정치권

최종수정 2016.12.19 21:57 기사입력 2016.12.01 10:48

댓글쓰기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춘추관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춘추관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박근혜 대통령이 제3차 대국민 담화를 통해 국회에 제안한 '조기 퇴진 로드맵'으로 정치권이 대혼란에 휩싸였다. 탄핵 소추안을 강하게 주장해 왔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돌연 박 대통령의 1월 퇴진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에 반발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탄핵안을 기존대로 밀어붙이겠다는 입장이다. 탄핵 통과의 키를 쥔 새누리당내 비주류는 대통령의 퇴진 시점을 4월30일로 못 박고 당내 주류 지도부와 야당에 최후통첩을 보냈다.

추 대표는 이날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와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회동을 갖고 박 대통령의 조기 퇴진 로드맵에 대해 논의에 나섰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했다.
추 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탄핵과 동시에 대통령의 권한정지가 되는 것인데 법적으로 대통령의 사퇴는 늦어도 1월말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여야 합의해서 대통령의 퇴임 시간을 4월30일로 못 박는 게 제일 좋고 여야 합의가 안 되면 새누리당 의총에서 4월30일 퇴임하실 것을 의결해서 대통령의 답을 듣자는 것"이라며 "만약 그것이 안 될 경우는 9일 날 탄핵의결에 참석할 수밖에 없다"라며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 회동 앞서 새누리당 비주류가 주축인 비상시국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조기 퇴진 시점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사퇴 시점을 4월 30일로 못 박았다.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탄핵 동참을 내걸고 던진 최후통첩이라는 해석이다.

새누리당 비주류는 '조기 퇴진 로드맵 협상'에 나서지 않는 야3당을 "참으로 오만한 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비상시국위의 대변인인 격인 황영철 의원은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비상시국회의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이 난국을 풀어가기 위한 치열한 고민과 해법을 내놓고 있다"며 "그런데 야당은 한 일이 무엇이냐. 국회가 할 일, 정당이 할 일을 내팽개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의 탄핵의 한축을 담당하고 있는 제1야당의 대표와 새누리당 비주류의 대표격인 김 전 대표가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탄핵 정국은 더욱 혼란해 지고 있다. 당장 본회의 상정을 위한 이날 탄핵안 발의 여부도 불투명해 진 상황이다. 추 대표는 "이와 관련 지도부회의를 소집해서 의논 해 보겠다"며 "우리당 논의를 모아서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의 '1월 퇴진론'에 함께 탄핵을 추진했던 국민의당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도대체 왜 민주당이 추미애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며 "어제 야3당 대표회담에서 '탄핵에 목표를 두고 일체 대화를 하지 말자', 이렇게 제안했던 것은 추 대표"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인내를 하고 촛불민심대로 탄핵을 위해서 나가겠다"고 경고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