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오롱, 정기임원인사 단행…이진용 대표이사 승진

최종수정 2016.11.30 09:56 기사입력 2016.11.30 09: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코오롱 그룹은 30일 이진용 코오롱인더스트리 경영지원본부장(전무)을 코오롱베니트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총 29명에 대한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이 신임 대표이사는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전무 승진 2년 만에 부사장으로 승진, 그룹 최고경영자(CEO) 대열에 합류했다. 최석순 코오롱글로텍 대표이사(사장)는 코오롱패션머티리얼 대표이사(사장)를 겸임하기로 했다.
▲이진용 코오롱베니트 신임 대표이사 부사장

▲이진용 코오롱베니트 신임 대표이사 부사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범섭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사업본부장(전무)과 김수정 바이오신약연구소장(부장)은 각각 부사장, 상무보로 승진했다. 이들은 세계 최초로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를 개발하고 일본 기술수출 성공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특히 김 신임 상무보는 코오롱그룹의 8년 연속 여성 임원 승진의 맥을 이었다.

코오롱 양궁팀 '엑스텐보이즈'를 맡고 있는 서오석 감독을 상무보로 승진시킨 것도 눈에 띤다. 국내 실업 양궁팀에서 감독이 임원에 오른 사례는 처음이다. 서 감독은 2011년 양궁팀 창단 이래 각종 국내외 대회에서 팀의 탁월한 성적을 이끌었으며 올해 리우올림픽에서 남자 단체 금메달을 획득한 이승윤 선수를 키워내는 등 높은 성과를 인정받았다.

코오롱그룹은 "성과가 있는 곳에 보상이 따른다는 성과주의와 지속적인 여성 인재 발굴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