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중진 "비대위원장, 비주류 추천 인사 추대키로"(상보)

최종수정 2016.12.19 21:34 기사입력 2016.11.28 10: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중진의원 6인은 이정현 대표 퇴진 후 들어설 비상대책위원장에 비박(비박근혜)계인 비주류가 추천하는 인사를 추대하기로 합의했다. 비대위원장 인선 문제가 원만하게 진행되면 이 대표의 퇴진 시점도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주류 비주류를 대표하는 원유철(5선)·김재경·나경원·정우택·주호영·홍문종(이상 4선) 의원 등 6인의 비상중진협의회는 28일 오전 비상대책위원장 후보 추천을 위해 회동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원 의원은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비대위원장은 비주류가 추천하는 3인 중에서 비상중진협의의 합의를 거쳐 의원총회 추인을 거친다"고 발표했다. 비주류에 속하는 주 의원은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구성에 관하여 전권을 갖는다"며 "비대위 구성은 국민들과 당의 의견을 골고루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두 번째 합의 사항을 밝혔다.

중진의원들은 오는 30일 또다시 회동을 갖고 비주류 추천 인사 3인 중 1명을 선택하게 된다. 비대위원장 인선 절차가 원만하게 진행된다면 이 대표가 이를 수용하고, 다음달 21일로 예정된 퇴진 시점도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주 의원은 "주류를 대표해 나오신 분들이 당헌당규에 따른 절차대로 진행되는 것을 보장하겠다고 했다"며 "주류 측에서 '걱정하지 말라'라는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원 의원도 "비대위 문제는 이 대표가 수용해서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며 "이견을 갖지 않고 저희 충정을 받아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주류 추천 3인에 대해 이 자리에서 구체적으로 거론되지 않았다. 다만 그동안 논의됐던 당 안팎의 인사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의 회동에서는 유력 후보군에 김형오 전 국회의장, 인명진 목사, 조순형 전 의원,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 10여명의 원로가 두루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손학규 전 민주당 고문에 대한 언급도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