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자랜드 연패 탈출…KGC는 kt 잡고 5연승

최종수정 2016.12.19 18:42 기사입력 2016.11.27 18: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서울 SK 나이츠를 잡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전자랜드는 2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한 2016~2017 KCC 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SK에 78-66으로 이겼다.
전자랜드는 승률 0.500 붕괴 위기에서 벗어나며 다시 상위권을 노려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SK는 연승에 실패하며 시즌 5승8패를 기록해 모비스, LG와 공동 6위가 됐다.

전자랜드는 1쿼터 김상규와 이대헌 등 국내 선수들이 득점을 올리면서 분위기를 가져갔다. SK는 13점을 올린 김선형 외 다른 선수들의 야투가 부진했다.

1쿼터를 22-15로 앞선 전자랜드는 2쿼터 초반 한때 12점차로 앞섰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2쿼터 후반 5분 이상 득점을 하지 못 하면서 추격을 허용했다. 전반은 35-34 전자랜드의 1점차 우위로 끝났다.
전자랜드는 3쿼터 초반 제임스 켈리의 연속 득점과 김지완의 3점슛 등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려나갔다. 3쿼터를 11점 앞선채 마친 전자랜드는 4쿼터 최준용을 앞세운 SK의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최준용은 4쿼터에만 11점을 넣었다.

전자랜드는 제임스 켈리가 17점으로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정영삼과 김지완은 똑같이 12득점했다. 정영삼이 3점슛 세 개, 김지완이 두 개를 성공시켰다. 박찬희는 6점, 7리바운드, 6도움을 기록했다.

제임스 켈리 [사진= KBL 제공]

제임스 켈리 [사진= KBL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안양 KGC 인삼공사는 안양실내체육관 홈경기에서 부산 KT 소닉붐에 96-71로 여유있게 승리했다.

1쿼터 kt의 득점을 6점으로 묶은 KGC는 전반을 48-23으로 크게 앞섰고 후반에도 20점차 이상의 우위를 유지한 끝에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KGC는 동부와 나란히 승리를 거두며 시즌 9승4패로 공동 3위를 유지했다. KGC는 4연승. kt는 5연패를 당하며 2승12패로 최하위로 추락했다.

KGC에서는 다섯 명의 선수가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했다. 데이비드 사이먼은 21점 12리바운드, 오세근이 15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문성곤이 15점을 넣었고 이정현과 키퍼 사익스가 14점씩 보탰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