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상덕 주싱가포르대사 "北비자제한, 상당히 제약받을 것"

최종수정 2022.03.30 20:04 기사입력 2016.11.27 12:43

[외교부 공동취재단·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이상덕 주싱가포르 대사는 싱가포르 정부가 지난 10월부터 북한을 비자 면제 대상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북한인들의 싱가포르 출입국 및 싱가포르내 활동이 상당히 제약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지난 22일 한·아세안(ASEAN) 관계 취재를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외교부 공동취재단과 대사관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 사람들은 그동안 30일간의 싱가포르 무비자 입국이 가능했지만 이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모두 사전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싱가포르 정부는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이행 차원에서 지난 7월 말 북한을 비자면제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10월 1일부터 이를 실제 시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사는 "싱가포르는 올해 북한의 연이은 핵실험 및 미사일 개발에 대해 강한 어조의 비난 성명을 발표하는 한편, 안보리 결의 2270호 채택 이후 북한인의 이동에 대한 실질적 통제수단이 될 수 있는 비자면제 중단조치를 실시하는 등 북한에 대해 전례없이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한·싱가포르 관계에 대해서는 "싱가포르는 우리의 대(對) 아세안 관계 강화뿐 아니라 우리의 주요 정책과 한류 등을 동남아에 전파하는 거점 국가"라며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국은 1975년 수교 이래 긴밀한 우호 협력관계를 유지해오고 있으며, 양국간 정상급 및 각료급 인사의 빈번한 교류를 통해 실질적 협력관계를 다져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는 2018년 아세안 의장국을 수임한다.

이 대사는 "높은 기술력과 경험을 갖춘 우리 기업, 특히 우리 중소기업들이 자금조달력과 광범위한 해외 네트워크 및 인지도를 보유한 싱가포르 기업들과 협력할 경우 한·싱가포르 양자간 경제협력 증진뿐 아니라 제3국 공동진출이라는 유망한 협력 모델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한국과 싱가포르는 각각 대외무역 의존도가 높은 주요 교역국가로서 상호 경쟁관계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는 보완성이 대한히 높은 구조를 갖고 있다"며 "싱가포르가 금융, 물류, 서비스 허브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핀테크, 자율주행차, 바이오산업 등 '스마트 네이션(smart nation)'이라는 기치 하에 창조경제 및 혁신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우리 기업과의 협력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한편 2015년 기준 한·싱가포르 교역규모는 229억달러이다. 한국의 대 싱가포르 수출은 150억달러, 수입은 79억달러 규모다. 2006년 3월 한·싱가포르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양국간 교역량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5년 기준 싱가포르는 우리의 10대 교역국이며, 우리는 싱가포르의 7대 교역국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아이유 '명품 비주얼' [포토] 설현 '과즙미 발산' [포토] 산다라박 '동안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포토] 리사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