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내포시대’ 개막

최종수정 2018.08.14 18:45 기사입력 2016.11.18 0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가 내포에 새로운 둥지를 틀고 내포에서의 적십자 사업을 시작한다.

충남도는 18일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가 내포신도시에서 개사식(開社式)을 갖고 담당 업무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2012년 충남도청의 내포 이전과 함께 충남지사를 분리,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관련 업무를 추진해 왔다. 이전에 대한적십자사는 대전·세종·충남지사 체제로 운영됐다.

분리업무 시작과 함께 대한적십자사는 지난해 12월 내포에 충남지사 사옥을 준공하고 지난 8월에는 충남지사 조직위원회를 통해 상임위원을 선출, 지사 운영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이후 대한적십자사 총재 인준 절차를 거쳐 충남지사 유창기 초대 회장호를 공식 발족하고 전열을 가다듬으며 공식출범 준비를 마쳤다.
개사식을 계기로 충남지사는 앞으로 도민생활과 지근거리에서 취약계층 지원 및 재난예방 등 인도주의적 적십자활동을 전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유 초대 회장은 충남도교육청 천안교육장과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지사 부회장을 역임했다. 또 평소 지역사회에서 왕성한 봉사활동을 전개, 국제인도주의 활동으로 대내외적 신망을 얻고 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