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노인자살률 ‘전국 1위’…사회적 안전장치 마련 '시급'

최종수정 2018.08.14 18:45 기사입력 2016.11.18 09: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충남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들의 자살률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지역 내 노인 10만명당 자살인구는 79.5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된다.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제292회 정례회 충남도청 보건복지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관내 노인자살률과 우울증 환자 등의 증가추이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고 18일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2년간 지역 노인의 자살 건수는 2014년 246명, 2015년 265명 등 511명으로 집계되며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원인으로는 가정 내 빈곤과 고독, 공동체 붕괴 등이 꼽힌다.

이 같은 수치는 충남이 노인 자살률 1위라는 불명예를 안긴다. 특히 지난해 기준 노인 10만명당 자살자 수는 79.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역별(2014년 기준)로는 천안시가 37명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아산시 22명, 보령시 21명, 서산시 20명 등의 분포를 보인다.

위원회는 노인들의 자살 외에도 우울증을 앓는 노인 및 치매 노인 등의 증가추이에 주목한다. 또 도내 우울증 환자는 2014년 4067명에서 이듬해 4489명(9월기준)으로 400여명 증가, 치매환자 46만6221명 추정 등의 수치를 부각해 문제의 심각성을 높이기도 했다.
이를 토대로 위원회는 우울증과 치매가 곧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대상자 파악 및 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경제적 안전장치의 필요성을 어필했다.

정정희 위원장은 “우리나라의 공적연금이 미성숙한 상태라는 점을 감안할 때 노인들이 노후를 준비할 시간은 절대적으로 부족해지는 실정”이라며 “이는 1997년 말 외환위기 이후 복지와 소득분배 등이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고 지금까지 해결되지 않는 문제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연고가 없는 독거노인은 극단적 선택 뿐 아니라 고독사로부터도 자유롭지 못하다“는 그는 “노후를 준비가 되지 않은 노인이 많을수록 노인빈곤 문제는 불거지고 결국 사회문제로 번져갈 가능성이 높다”며 “노인빈곤을 해결할 해법으로 1인 1연금체계와 기초연금 내실화, 퇴직·개인연금, 주택·농지연금 등을 활성화 하는 한편 노인과 사회 간의 접촉면을 꾸준히 넓혀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