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개장] 트럼프 랠리 이후 숨고르기…하락 출발

최종수정 2016.12.19 20:44 기사입력 2016.11.17 00: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16일(현지시간) 뉴욕 주요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정책 기대감이 떨어지면서 하락 출발했다.

오전 9시40분(미 동부시간) 현재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4.37포인트(0.34%) 하락한 18,858.69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00포인트(0.18%) 낮은 2,176.39를 각각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트럼프 정책 수혜 기대로 전일까지 7거래일 연속 상승했으며 4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미 기준금리 인상 기대감이 커지면서 장중 100.535까지 올랐다. 전일 종가는 100.14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90.6% 반영했다.
Fed는 10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변화가 없는 0.0%(계절 조정치)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2% 상승을 하회한 수준이다. 전년 대비로는 0.9% 하락했다.

미 상무부는 10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변화가 없는 0.0%(계절 조정치)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조사치 0.3% 상승을 밑돈 수준이다.

10월 생산자물가는 전년 대비 0.8% 상승했다. 이는 2014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지만 역사적 수준에는 못 미친다.

개장 전 닐 카시카리 미국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대형 금융기관들이 자기자본을 증가시킬 것을 권고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이날 뉴욕 이코노믹클럽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러한 자동적인 자기자본 증가는 은행의 구조개혁을 도울 것이"라며 "초대형 은행이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규제는 금융 시스템을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며 "그러나 이러한 규제는 잠재적인 경제 성장 둔화 비용을 지불하게 한다"고 말했다.

개장 후에는 11월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 주택시장지수가 공개된다.

개장 전 거래에서 대형 할인 쇼핑몰인 타깃(Target)의 주가는 순익 전망치를 상향한 이후 7.8% 상승했다.

건축자재 유통업체인 로우스(Lowe's)의 주가는 이익 예상치를 하향해 4.7% 떨어졌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