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말리부 올해 내수 판매 3만대 돌파

최종수정 2016.11.16 10:17 기사입력 2016.11.16 10:17

댓글쓰기

올해 3만번째 고객에게 차량 인도
신형 말리부, 본격 출고 개시 후 가솔린 중형차 판매 1위

한국GM은 쉐보레 말리부의 올해 내수시장 누적판매 3만대 돌파를 기념해 고객에게 차량을 인도하는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말리부의 올해 3만번째 고객 노영환 씨(왼쪽)와 데일 설리번 한국GM 영업·A/S·마케팅부문 부사장이 말리부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한국GM은 쉐보레 말리부의 올해 내수시장 누적판매 3만대 돌파를 기념해 고객에게 차량을 인도하는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말리부의 올해 3만번째 고객 노영환 씨(왼쪽)와 데일 설리번 한국GM 영업·A/S·마케팅부문 부사장이 말리부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한국GM의 글로벌 중형세단 쉐보레 말리부가 올해 내수시장에서 누적판매 3만대를 돌파했다.

한국GM은 16일 쉐보레 부평대리점에서 말리부 고객 인도 행사를 열고 올해 3만번째 말리부의 주인공이 된 고객에게 차량과 선물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데일 설리번 한국GM 영업·서비스·마케팅부문 부사장은 "말리부를 향한 고객 여러분의 지속적인 성원과 관심에 감사 드린다"며 "이에 보답하고자 더욱 완전한 품질과 개선된 상품성을 갖춰 고객에게 보답하는 한편 앞으로도 말리부의 뛰어난 제품력을 더 많은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들을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GM의 중형차 내수판매 3만대 돌파는 과거 GM대우 시절인 2006년 중형차 판매 3만1895대 기록 이후 10년만의 성과다.

특히 가솔린 터보 라인업을 갖춘 쉐보레 올 뉴 말리부는 지난 6월 본격 출고 개시 후 가솔린 중형차 시장 내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9월까지 국내 중형차 시장 가솔린 모델의 점유율은 60.1%로 디젤 차량에 대한 선호가 퇴색하며 앞으로 더 확대될 전망이다.
차세대 GM 중형 세단 아키텍처를 바탕으로 개발된 올 뉴 말리부는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잡은 경량화 차체에 효율성을 극대화 한 1.5 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 퍼포먼스에 초점을 맞춘 2.0 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을 적용했다.

쉐보레 올 뉴 말리부는 지난달 2열 열선 시트와 브링고 내비게이션 등 편의사양을 추가한 상품성 강화 모델과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한 퍼펙트 블랙 에디션을 출시했다. 또한 생산과 출고의 정상화를 통해 적체된 출고 대기 물량을 말끔히 해소하는 한편 고객 인도 기간을 1달 이내로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