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1·12 촛불집회]내자동 1박2일 대치…100만 집회는 평화적 종료(종합 2보)

최종수정 2022.03.31 01:39 기사입력 2016.11.13 00:15

1987년 6월 민주항쟁 이후 최대…세대·직업 초월 "박근혜 퇴진" 한목소리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김민영 기자, 정동훈 기자]12일 서울 도심에서 100만명 이상이 참가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가 오후 10시25분께 공식 종료됐지만 내자동 로터리에서는 일부 집회참가자들이 날짜를 넘겨가며 경찰과의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자정을 넘긴 13일 0시 10분 현재까지도 5000여명의 시민들은 경찰 방어선에서 경찰과 대치중이다. 경찰 차단벽 앞에는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소속 차량이 도착해서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행동을 함께 하면서 대치는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든 양상이다. 이들은 '근혜 구속', '일곱 시간' 등의 손피켓을 펼치며 앉아서 농성을 하고 있다. 경찰은 "집회 시간이 종료됐다. 귀가해 달라"고 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청와대로부터 직선거리로 약 800m 거리에 위치한 내자동 로터리에 폴리스라인을 치고 이를 마지노선으로 경계했다. 율곡로 북측에 일렬로 경찰 차벽이 이어진 가운데 일부 시민들은 경찰 차벽 위로 올라가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다.

일부 시위 참가자가 차벽에 오르자 경찰들도 차벽에 올라 대응했다. 참가자는 경찰을 밀치며 내려가지 않았고 참가자를 제압하려는 경찰과 차벽 위에서 몸싸움 했다. 자칫 차벽 주위의 시민·경찰도 부상당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

이에 주변의 다른 시위 참가자들이 차벽에 올라간 시위 참가자에게 "선동하지 말고 내려오라, 경찰도 내려오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도 이들을 자극하지 않고 안전하게 내려보냈다.
이날 내자동 로터리에서는 '비폭력'을 주장하는 시위대와 차벽에 오르려는 시대위 사이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차벽을 오르려는 시위대를 향해 다른 참가자들이 "이러지 맙시다", "평화시위 합시다" 등으로 말렸지만 '청와대 진출'을 주장하는 시위대는 "그러려면 왜 왔나", "밀자, 청와대로 가자, 비켜라"라고 외치며 갈등을 빚었다.

그러나 내자동 로터리를 제외한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등 서울 도심 곳곳에서 펼쳐진 이날 집회는 전반적으로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 등에서는 주최측 추산 100만명 이상(경찰 추산 26만명)의 시민들이 모여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 문화제가 열었다. 시민들은 크게 4갈래로 나눠 도심 일대를 평화적으로 행진하며 박 대통령의 퇴진을 목놓아 외쳤다.

이날 집회는 70만명(경찰 추산 8만명)이 모인 2008년 광우병 사태 당시 촛불집회를 넘어서 2000년대 최대 규모 집회가 됐고 1987년 6월 연세대 학생 이한열 열사 장례식 때 모였던 100만 인파 이후 29년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노동자, 대학생,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은 평화롭게 집회에 참석하며 국정농단 사태를 불러일으킨 대통령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박근혜는 퇴진하라”, “박근혜를 우주로”, “국민의 명령이다”를 외쳤다.

행진이 끝난 후 진행된 광화문광장 문화제에는 김제동, 김미화 등 방송인과 크라잉넛, 이승환 등이 무대에 올라 시민들에게 공연을 하기도 했다. 특히 민중가요의 역사적인 인물로 꼽히는 정태춘씨의 무대도 이어졌다. 정씨는 이날 무대에 올라 ‘92년 장마 종로에서’를 부르며 시민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박근혜 정권이 추진했던 성과연봉제와 관련된 노동자들과 세월호 사건의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세월호 특조위 관계자도 무대에서 시민들을 향한 호소를 이어갔다.

박경득 서울대병원 노조분회장은 “돈이 없어도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누려야 할 권리를 지키는 것이 공공기관 노동자의 할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정부는 우리에게 국민을 해하더라도 수익 낼 수 있으면 그렇게 하라했다”며 “서울대병원은 대한민국 국민이 만든 병원이다. 환자를 헤치는 성과퇴출제를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세영 4.16연대 상임운영위원도 “오늘 이 광장은 진실에 목말라 가슴을 쥐어짠 940일의 광장”이라며 “2014년 아이들이 두려움에 떨면서도 부모님이 걱정할까봐 터지지도 않는 핸드폰을 들고 썼던 ‘엄마 미안해요’가 우리가 아직까지 세월호 운동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당시 구조 골든타임 때 구조 지휘를 하지 않았던 게 드러났다. 즉각 구속수사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김종보 변호사는 “지금 안종범과 최순실에게 적용된 범죄행위는 직권남용과 사기미수인데 이것은 대단히 잘못됐다”며 “성립되기 어려운 직권남용죄를 적용해 정격유착이라는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박근혜는 이미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공무상비밀누설, 대통령기록물 위반, 뇌물죄의 종범,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종범”이라며 “범죄자 박근혜를 청와대에서 끌어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날 서울 외에도 제주도(5000명), 부산(3만5000명), 광주(1만명), 대구(4000명) 등 전국 10여개 지역에서도 총 6만명의 시민이 집결해 ‘박근혜 퇴진’을 외쳤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