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서 거주증 받은 北주민 '748명→345명' 급감

최종수정 2016.11.07 08:40 기사입력 2016.11.07 08: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 당국이 해외 파견자를 대폭 줄인 사실이 통계를 통해 7일 확인됐다. 이는 해외 근무자의 가족 동반을 금지하는 등 탈북을 막기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유럽연합(EU)의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최근 내놓은 '비(非) EU 회원국 국민에 대한 거주증 발급 현황'을 보면, 작년에 EU 28개 회원국에서 3개월 이상 체류하는 거주증을 처음 발급받은 북한주민수는 모두 34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EU가 이 같은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 2008년에 EU 회원국에서 거주증을 처음 발급 받은 북한 주민 748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46%) 숫자다. 거주증 발급 사유를 보면 2008년엔 해외 근무자를 따라온 가족이 167명을 차지했으나 작년엔 27명에 그쳤다. 2008년의 16%에 불과했다.

특히 북한 주민에 대한 거주증 발급과 관련해 가장 눈에 띄는 나라는 영국이다. 최근 북한 고위 외교관이 한국으로 망명해 주목받았다. 2008년 북한 주민 294명이 거주증을 발급받았으나 2013년엔 28명, 2014년엔 18명, 작년의 경우 단 한 명만 거주중을 받았다.

아울러 최근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의 인권문제가 부각된 폴란드와 몰타도 주목된다.
작년에 EU에서 거주증을 발급받은 북한 주민(345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204명(59.1%)이 폴란드에서 거주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대부분 북한 당국이 외화벌이를 위해 폴란드 기업에 송출한 노동자들인 것으로 추정된다.

2008년 이후 작년까지 폴란드가 거주증을 발급한 북한 주민 수는 2008년 47명을 시작으로 2009년 153명, 2010년 151명, 2011년 264명, 2012년 44명, 2013년 113명, 2014년 177명, 2015년 204명 등 모두 115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몰타의 경우 2008년엔 231명이 거주증을 발급받았으나 2009년과 2010년엔 전무했고, 2011년 7명, 2012년 11명, 2013년 15명, 2014년 5명, 2015년 23명 등으로 나타났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