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노트7 사태, 스스로 되돌아보는 계기로"

최종수정 2016.11.01 10:07 기사입력 2016.11.01 10:07

댓글쓰기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최근 발생한 위기는 그동안 우리가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고 일해왔던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갤럭시노트7 사태와 관련, 스스로를 되돌아보자는 메시지를 던졌다.
권 부회장은 1일 오전 9시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사장단과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47주년 기념 행사를 갖고, 직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든 부문에서 내부 시스템을 점검하고 철저한 위기 관리 체계를 갖추자"고 전했다. 노트7 사태가 내부 시스템의 문제라는 지적도 있었던 만큼, 문제점을 개선해 한 단계 도약하자는 의미다. 사업, 조직, 개인의 관습적인 시스템과 업무방식을 점검해 바꿀 것은 바꾸자는 설명이다.

또 "사업의 근간인 기술 리더십과 차별화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더욱 혁신해야 한다"고도 밝혔다. 기술 리더십을 더욱 고도화하고, 창의적이고 탁월한 아이디어로 일상에 가치를 더하는 차별화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 창출해야 한다는 것.
마지막으로 권 부회장은 "변화하는 고객에 대한 세심하고 깊이 있는 연구를 통해 진정으로 고객이 원하는 바를 이해하고, 그 동안 간과했거나 보지 못했던 고객층과 고객의 본원적 니즈를 발굴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고객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권 부회장은 "우리는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해온 오랜 역사와 저력이 있다"고 전제하고, "이제 △ 일하는 방식 △ 혁신에 대한 사고 △ 고객에 대한 관점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철저히 개선해 이 위기를 재도약의 계기로 삼자"고 당부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