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야에 선 孫, 安과 손 잡나

최종수정 2016.10.22 12:47 기사입력 2016.10.22 06:00

댓글쓰기

광야에 선 孫, 安과 손 잡나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정계복귀와 동시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면서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와의 연대론도 거론되지만, 당분간 제3지대에 머물면서 힘을 비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손 전 대표는 최근 발간한 자신의 저서 '나의 목민심서-강진일기'를 통해 지난 8월 안 전 대표와의 회동내용을 공개했다. 손 전 대표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당시 당(黨)에 관한 전권이양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대표 역시 이날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책을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보도를 통해서 본 전체적인 맥락은 그대로 쓰신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의 서술 내용이 어느정도 사실에 기반한 것임을 내비친 것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손 전 대표와 안 전 대표의 연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양자 모두 각기 '정치-경제 새판짜기', '양극단 제외' 등을 통해 민주당 내 친문(親文), 새누리당 내 친박(親朴)을 넘어선 중간지대 구축을 명분으로 하고 있어서다.

실제 국민의당은 손 전 대표의 영입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 손 전 대표가 입당할 경우 국민의당이 제3지대로서 구심력을 가질 수 있는 까닭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원회의에서 "가장 공정한 입장에서 가장 깨끗한 경선의 길을 마련하는데 우리 당은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손 전 대표가 당분간은 당 외부에 머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안 전 대표의 영향력이 큰 국민의당에 입당할 경우 민주당을 잔류하는 경우와 유사하게 입지가 좁아 질 수 있는 까닭이다.

박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손 전 대표가 민주당을 탈당했다고 해서 가까운 시일 내 국민의당으로 오신다는 해석도 조금 조급하다"며 "지금은 좋은 환경 속에서 정권교체를 위해 서로 좋은 미래를 얘기하고 있다는 정도로 봐 달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