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전남,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 대비 사령탑 교체

최종수정 2016.10.14 16:21 기사입력 2016.10.14 16:19

댓글쓰기

조성환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조성환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와 전남 드래곤즈가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대비해 나란히 감독을 교체했다.

제주는 14일 조성환 감독 대신 김인수 전 포항 스틸러스 수석코치가 새 사령탑을 맡는다고 발표했다. 전남도 노상래 감독 대신 송경섭 전 FC서울 코치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

두 팀은 다음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동시에 사령탑을 교체했다. AFC는 내년부터 P급 자격증을 가진 지도자만 팀을 지휘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다. 조성환 감독과 노상래 감독은 이보다 등급이 낮은 A급 자격증만 가지고 있어 팀이 출전권을 따더라도 벤치에 앉을 수 없다. 제주와 전남은 K리그 클래식 상위스플릿에 올라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에 도전한다. 제주는 3위(승점 49), 전남은 5위(승점 43)로 티켓 경쟁을 한다. AFC 챔피언스리그는 K리그에 출전권 3.5장이 배정됐다.

노상래 전남 감독

노상래 전남 감독


제주의 김 신임 감독은 1995~2002년 전북 현대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2009년 14세 이하(U-14) 아시안 유스게임 우승을 이끌었고, 20세 이하(U-20) 대표팀 코치로도 활동했다. 전남의 송 신임 감독은 1994년 부산 대우 로얄즈에서 프로에 입단한 뒤 수원 삼성 등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13~22세까지의 연령대별 대표팀 감독과 코치를 맡은 뒤 2015년 서울 코치를 지냈다.

조성환 감독과 노상래 감독은 각각 팀의 수석코치를 맡아 약 2년이 걸리는 P급 지도자 자격증 코스를 밟을 예정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