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짜사나이' 눈물의 여왕 서지수, "못하는 데 왜 우냐" 질타

최종수정 2016.10.03 12:40 기사입력 2016.10.03 12:40

댓글쓰기

러블리즈 서지수. 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 캡쳐

러블리즈 서지수. 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진짜사나이' 서지수가 서러움에 눈물을 보였다.

2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2'에서는 '해군부사관' 특집을 맞아 출연자들이 문무대왕함에 올라 훈련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러블리즈 서지수는 질문에 제대로 답을 하지 못하거나 용모 불량 등을 이유로 하루종일 갑판장과 선임들에게 지적을 받았다

결국 서지수는 남몰래 눈물을 훔쳤다. 퉁퉁 부은 서지수의 눈을 본 갑판장은 “울었냐? 왜 울었냐”라며 냉정히 물었다. 이에 서지수는 “제가 너무 못해서 울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갑판장은 “못하는 데 왜 우냐”며 “한심하면 잘하면 될 거 아니냐”고 일침을 놓았다. 이어 “저 뒤의 병사들을 봐라. 이제 네가 수병들의 엄마, 아빠다”라고 서지수에게 채찍을 가했다.
이어진 식사시간과 훈련시간에도 서지수는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순간순간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갑판장은 “바닷물이 이미 짜다. 울지 말라”는 명언으로 서지수를 위로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