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군, 동해추락 링스헬기 동체 인양(종합)

최종수정 2016.10.01 16:51 기사입력 2016.10.01 1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미 연합훈련 중 지난달 26일 동해에 추락한 링스 해상 작전헬기의 동체가 1일 인양됐다.

해군은 이날 "오늘 오후 3시13분께 링스 헬기 동체를 통영함을 통해 인양했다"고 밝혔다.
인양 작업은 통영함에서 동체 무게를 감당할 수 있는 인양 줄을 수심 1030m에 가라앉은 동체 인근에 내린 후 수중무인탐사기(ROV)가 인양 줄을 동체에 연결, 통영함이 이 동체를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통영함은 헬기 동체를 진해에 주둔중인 해군부대로 이송할 예정이다. 이후 해군 참초차장이 주관하는 사고조사위원회가 원인 규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해군 관계자는 "링스 헬기엔 원래 블랙박스가 없지만 비행경로 등을 기록하는 장치와 디지털 음성녹음장치 등은 있다"며 "이 장치들이 회수됐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26일 한미 연합훈련 중이던 링스 헬기 1대가 강원도 양양에서 동쪽으로 52km, 북방한계선(NLL)에서 남쪽으로 67km 떨어진 지점에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정조종사 김경민(33) 대위와 부조종사 박유신(33) 대위, 조작사 황성철(29) 중사 등 3명 모두 숨졌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