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청순·엉뚱 채수빈 매력 터졌다, 신인의 자세란 이런 것

최종수정 2016.10.03 11:17 기사입력 2016.10.03 11:17

댓글쓰기

채수빈.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채수빈.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런닝맨' 채수빈이 청순하고 엉뚱한 매력을 마구 뽐냈다.

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배우 조재현과 채수빈이 출연해 '런닝맨GO' 추격전을 벌였다. 이날 채수빈은 조재현과 함께 블랙몬이 돼 활약했다.

데뷔 후 두 번째로 예능에 출연했다는 채수빈은 신인의 패기와 빼어난 예능감으로 멤버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순수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멤버들을 흐뭇하게 했고 매사 진지하게 게임에 임하는 등 자신의 매력을 유감없이 선보였다.

교란 작전을 펼쳐 게임의 재미를 높이기도 했다. 자신이 가진 돈이 0원이라고 우기며 하하와 이광수를 속이는 등 게임에 완벽히 몰입했다.

한편 채수빈은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당찬 여인 조하연 역으로 활약 중이며 연극 '블랙버드'를 준비 중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