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현아, 이번에는 네가 져야 한다” 부친 만류에도 단식…사실상 ‘탈진’ 상태

최종수정 2016.09.30 13:48 기사입력 2016.09.30 13:48

댓글쓰기

닷새째 단식 투쟁중인 이정현 의원/사진=연합뉴스 제공

닷새째 단식 투쟁중인 이정현 의원/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30일로 단식 투쟁 닷새째를 맞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사실상 탈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현 대표는 29일부터 외부 공식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현재 이 대표는 동료 의원들과 만나고, 비서진으로부터 보고를 받는 것도 할 수 없는 상태이며 내내 누워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 측은 “생수와 가루로 빻은 식염 이외 다른 당분이나 전해질 등은 섭취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의료진이 국회 내 비상 대기하는 것을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실 관계자는 “어제 오후부터 탈진 상태가 심해져서 오늘부터 앰뷸런스를 대기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오늘을 넘기면 병원에 실려 갈 상황도 올 수 있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단독 처리한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26일부터 단식에 돌입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의장은 법 절차에 맞게 진행했다고 반박한다.
한편 이 대표의 부친은 이날 전화를 걸어 “이번에는 네가 져야 한다”며 단식을 만류했지만 이 대표는 답하지 않고 듣기만 했다고 한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