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학자, 신종 기생충에 오바마 이름 붙여…존경의 의미라고?”

최종수정 2016.09.09 19:22 기사입력 2016.09.09 19:22

댓글쓰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사진=아시아경제 DB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거북의 혈액에 서식하는 신종 기생충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이름을 따서 불리게 됐다.

5cm 정도 머리카락만큼의 두께를 가진 이 기생충은 미국 세인트메리스대학의 생물학 교수를 지낸 토머스 플랫이 ‘기생충학 저널’ 최신호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알려졌다고 A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플랫은 논문에서 이 기생충의 이름을 ‘버락트레마 오바마이’(Baracktrema obamai)로 명명했다. 그는 모욕이 아닌 존경의 의미로 기생충에 오바마 대통령의 이름을 붙였다고 전했다.

그는 ‘버락트레마 오바마이’를 “굉장한 탄력성을 가진 생명체”라고 설명하면서 경외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도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름은 앞서 거미와 물고기, 멸종된 도마뱀 등을 명명하는 데도 사용된 바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플랫은 이 신종 기생충 ‘버락트레마 오바마이’는 거북에게 전혀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존의 기생충이 다른 생물에 붙어산다는 점에서 이미지가 좋지 않은 점과는 무관하다는 게 플랫의 설명이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의 먼 친척으로도 알려진 그는 새로 발견한 생물 30여 종의 이름을 장인, 박사학위 지도교수 등 존경하는 인물의 이름을 활용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