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연휴 문 여는 병원 전국 535개, ‘명절병원’검색하세요

최종수정 2016.09.09 15:16 기사입력 2016.09.09 15:15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보건복지부는 추석 명절 기간 시군구별로 문을 여는 병원과 약국을 지정해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전국 535개 응급의료기관과 응급의료시설은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운영한다. 보건소와 같은 국공립 의료기관도 민간의료기관이 대부분 문 닫는 추석 당일이나 그 다음 날까지 문을 연다.
동네 병원이나 약국이 문을 열었는지 확인하려면 보건복지콜센터(129)와 119구급 상황관리센터(119)로 전화를 걸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 홈페이지(www.e-gen.or.kr)와 보건복지부(www.mohw.go.kr) 홈페이지에서 12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연휴 기간 문을 여는 병원이나 약국을 조회하려면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된다.
담당 어플을 사용해 확인하는 방법도 있다. 복지부는 '응급의료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주변에 이용 가능한 병원과 약국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자동제세동기(AED)의 위치정보나 응급처치 방법 등도 알 수 있어 명절 비상시 이용할 수 있다.

복지부에 따르면 응급의료센터를 이용하는 방문환자는 명절 당일과 그 다음 날이 각각 2만9000명과 2만 7000명으로 가장 많다. 따라서 '명절병원'같은 사용법을 미리 알고 명절을 보내는 것이 비상 사태에 대비하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