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지사, 정부양곡 도정공장 운영 상황 청취

최종수정 2016.09.03 17:38 기사입력 2016.09.03 17:38

댓글쓰기

정부양곡 도정공장 대표자(지회장 김경민) 간담회가 2일 영암 한옥호텔 영산재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전남지사와 도정공장 대표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정부양곡 도정공장 대표자(지회장 김경민) 간담회가 2일 영암 한옥호텔 영산재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전남지사와 도정공장 대표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2일 도정공장 대표자 간담회서 “전남 좋은 쌀 생산지 명성 유지”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2일 오후 한옥호텔 영산재에서 개최된 (사)대한곡물협회 전남지회 소속 정부양곡 도정공장 대표자(지회장 김경민) 간담회에 초청인사로 참석, 운영 상황을 청취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간담회는 전남지역 정부 관리양곡 도정공장 대표자들의 상호 정보 교류 및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 개최됐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어려운 농업·농촌의 현실을 극복하고 성장·발전시키기 위해 행정과 농업 단체가 협력해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낙연 도지사는 “쌀 수요가 줄어들수록 고급쌀의 수요가 생길 것”이라며“전남이 좋은 쌀을 생산하는 곳이라는 명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대한곡물협회 전남지회 소속 정부양곡 도정공장은 정부양곡을 가공해 군수용, 관수용, 복지용, 가공용, 사료용 등으로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 쌀 가공업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