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北, 2주에 한번꼴 미사일 발사…북핵 불용, 극동 안정의 필수조건"

최종수정 2016.09.03 15:58 기사입력 2016.09.03 13:11

댓글쓰기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극동지역 발전을 지속가능하게 하고 아시아태평영 지역과의 연계성을 확대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역내 안정과 평화 유지가 필수조건"이라며 북한 핵문제에 대한 러시아의 관심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동방경제포럼 전체세션 기조연설에서 "유라시아 대륙 내 핵심적 단절고리이자 최대의 위협인 북한 문제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거부하면서 스스로를 ‘동방의 핵대국’이라고 부르며 핵선제 공격을 위협하고, 핵과 미사일 능력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있다"고 북한을 겨냥했다.

이어 "북한은 핵실험 이후에도 이미 19발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면서 "이는 2주에 한 번 꼴로 미사일을 발사한 셈으로, 김정일 정권 18년 동안의 총 미사일 발사 숫자를 상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하고 있는 탄도 미사일은 블라디보스톡을 비롯해 동해를 항행하는 선박들의 안전에도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러시아와 일본 등 관계국 정상들의 주의를 환기시켰다.
박 대통령은 또 "그간 확고한 북핵불용의 원칙 아래 안보리 결의 2270호 채택과 이행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러시아와 국제사회의 노력에 사의를 표한다"며 "러시아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해 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동방경제포럼의 취지를 강조하면서 "지금은 북한이라는 '끊어진 고리'로 인해 극동의 엄청난 잠재적 에너지가 현실화되지 못하고 있지만 언젠가 그 고리가 이어질 때, 이곳 블라디보스톡은 유라시아 대륙을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하나로 연결하는 번영과 평화의 가교가 될 것"이라며 "이번 포럼에 한러일 3국 정상을 비롯해 많은 나라의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했는데, 역내 협력의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자유무역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세계 경제는 성장이 둔화되고 보호무역과 고립주의 경향이 대두되면서 불확실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면서 "지금 우리 지구촌이 분열과 고립의 방어벽을 높이느냐, 개방과 통합, 연계의 길을 선택하느냐의 중요한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호무역과 고립주의는 결코 해답이 될 수 없다는 게 역사의 교훈"이라며 "세계 경제가 앞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분열과 고립을 통해 방어벽을 높일 게 아니라 더 높은 수준의 통합과 연계를 통해서 글로벌 경제협력의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러시아가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는 유라시아 경제연합(EAEU)과 한국 간에 FTA가 체결된다면, 유라시아 경제통합이 촉진돼 극동개발이 더욱 활력을 갖고 개발의 혜택 또한 유라시아 대륙 전체로 확장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신동방정책’에 대해 "극동지역에 활기를 불어넣고 이 지역의 잠재력을 실현 가능한 비전으로 바꿔가고 있다"며 치켜세운 후 "발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아직 우리가 함께 해나가야 할 일들이 많이 있다"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극동지역의 산업구조는 현재 에너지 및 자원개발에 집중되어 있지만,
동북아 경제권과 접해있는 최적의 물류 입지 조건 등을 감안할 때 산업구조 다변화를 통한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며 "한국의 제조기술과 자본, 러시아의 과학기술과 자원 등이 잘 합쳐질 수 있다면 세계 어느 곳보다 경쟁력 있는 산업기지를 조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3년 11월 한러 정상회담에서 저와 푸틴 대통령님은 극동지역 개발협력의 추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투융자 플랫폼을 추진키로 합의한 바가 있다"며 "극동지역 투자를 희망하는 양국 기업들은 투융자 플랫폼을 활용해 호혜적 협력사업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라디보스톡(러시아)=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