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제는 공격보다 수비, 고광민 "마지막 선수라 생각"

최종수정 2016.09.02 15:33 기사입력 2016.09.02 15:33

댓글쓰기

FC서울 고광민 [사진=서울 구단 제공]

FC서울 고광민 [사진=서울 구단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FC서울 수비수 고광민(28)이 달라진 자신의 역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고광민은 최용수 감독(43) 시절 주로 윙백을 맡았지만 황선홍 감독(48)이 부임한 후 풀백이 됐다. 둘은 측면 수비수인 점은 같지만 윙백은 공격, 풀백은 수비에 더 치중한다.

황 감독은 "고광민이 가장 혼돈스러웠을 것 같았다"고 했다.

고광민은 "이제는 공격력보다는 수비적인 쪽으로 무게를 둔다"면서 "일단 수비에서 골을 안 먹으려고 하고 연구도, 노력도 많이 했다"고 했다.

이어 "어떤 경기든 마인드컨트롤과 생각을 많이 하고 뒤에서 받쳐주는 내가 마지막 선수라고 생각하고 골을 안 먹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은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 현대와 정규리그 홈경기를 한다. 고광민은 "좋은 흐름을 찾을 수 있는 경기인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남은 일정에서 많은 시간을 뛰고 싶은데 그동안은 못 살린 것 같고 나도 최선을 다하고 팀이 승리할 수 있또록 보탬이 되고 싶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