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성車 후진해도 질주하는 만도

최종수정 2016.08.26 11:05 기사입력 2016.08.26 11: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자동차 부품주의 대표주자인 만도 의 주가가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완성차 회사인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주가가 올해 후진하는 상황에서 부품회사인 만도 주가는 쾌속질주를 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만도 주가는 올해 58.06% 상승했다. 지난 18일 장중에는 27만3000원까지 오르면서 사상최고가를 경신했다.
반면 올해 들어 기아차 현대차 는 각각 18.44%, 8.39% 하락했다. 기아차는 지난 4일 52주 신저가(4만650원)를 기록했고, 현대차도 현재 13만원대에 머물러 있다. 두 회사의 현재와 미래가 모두 밝지 않은 점이 주가에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 중국 등 신흥 시장의 부진으로 현재 실적이 좋지 않은데다, 차세대 자동차 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되는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기술 개발에서 경쟁사 뒤쳐지면서 미래 전망도 암울한 상황이다.

통상 자동차 부품회사 주가는 완성차 업체와 함께 움직이지만 만도는 미래 전망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현대, 기아차와 다른 주가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전문가들은 만도가 자체 개발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이 주가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ADAS는 운전자 부주의로 차선을 이탈하더라도 기존 차선으로 복귀가 가능하고 주행중 앞차간격을 일정하게 맞춰주는 등 자율주행자동차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만도는 해외 부품사에서 공급받던 ADAS를 6년에 걸친 연구개발 끝에 독자 기술로 양산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말 출시한 제네시스 ‘EQ900’에 부분자율주행 ADAS(LKAS, AEB, SCC 등)를 납품하며 상용화한 데 이어 제네시스 신형 ‘G80’에도 ADAS가 장착된다. 지난 5월23일에는 미국의 테슬라와 부품공급을 협상을 진행한다는 소식도 주가를 끌어올렸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와 기아차는 미래 자동차 시장에 대한 확실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는 반면 만도는 자율주행차의 핵심인 ADAS 부품 등을 생산하면서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증권사들은 만도의 목표주가를 일제히 높이고 있다.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0개 이상 증권사가 제시한 목표주가는 지난 1월 평균 19만7000원에서 8월 현재 27만2000원으로 올랐다. 7개월 만에 약 8만원이 오른셈이다.

다만 외형성장에 비해 주가가 지나치게 올랐다는 의견도 나온다. 만도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75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4.3% 증가했지만 올들어서는 감소 추세다.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은 554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7.0% 감소했고, 2분기 영업이익(653억원) 역시 전년동기 대비 역시 0.7% 줄어들었다. 만도의 올 2분기 전체 매출액에서 ADAS가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5%에 불과하다.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추가 주가 상승을 위해서는 미래 기술에 대한 기대뿐만 아니라 실적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