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질투의 화신’ 제작진 “기상캐스터 비하 의도 전혀 없었다”

최종수정 2016.08.26 00:25 기사입력 2016.08.26 00:25

댓글쓰기

'질투의 화신' / 사진=SBS방송화면 캡처

'질투의 화신' / 사진=SBS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절대로 의도한 것 아니다". '질투의 화신' 측이 기상캐스터 비하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25일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 제작진은 "기상 캐스터들을 비하하려는 부분은 절대 없다"며 "캐릭터가 극적으로 표현된 건 드라마이기 때문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1회만 보고 판단하지 말고 여주인공(공효진)이 앞으로 본인의 직업인 기상캐스터에 대한 자부심을 얼마나 갖게 되는지, 어떤 희로애락을 그려나갈지 지켜봐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단 혹시라도 비하하는 것으로 느끼신 분들이 있다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절대로 의도한 바 없음을 앞으로 전개를 통해 아실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24일 첫 방송된 MBC 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아나운서가 되지 못한 사람들이 기상캐스터를 지원한다는 내용과 기상캐스터가 '엉덩이 뽕'을 이용해 몸매를 드러내는 장면을 묘사해 '기상캐스터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