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와이프' 전도연, 양육권 뺏길 위기…박정수 "넌 애들 키울 자격 없다"

최종수정 2016.08.14 00:20 기사입력 2016.08.14 00:20

댓글쓰기

굿와이프. 사진=tvN '굿와이프' 방송 캡쳐

굿와이프. 사진=tvN '굿와이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굿와이프' 전도연이 양육권을 뺏길 위기에 처했다.

13일 방송된 '굿와이프'에서는 김혜경(전도연 분)이 항우울제 관련 국민참여재판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혜경이 재판에 매달려 있는 사이 이태준(유지태 분)의 어머니 오정임(박정수 분)은 손주들을 찾아가 두 사람이 이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며느리 혜경에게 "태준이가 아이들 키울거야. 넌 자격 없어"라며 혜경의 양육권을 빼앗기로 결정했다.

혜경은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같은 로펌의 이혼소송 전문 변호사 데이비드 리(차순배 분)에게 상담을 요청하지만 차순배는 "무조건 밀어붙이던가, 최대한 미뤄보던가"라고 조언했다.

과거 태준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사실을 들킨 김단(나나 분)은 혜경에게 다가서려 애쓰지만 혜경은 "각자 할 일만 하면서 필요한 일 이야기만 하죠"라며 김단을 밀어냈다.
한편 무죄로 풀려난 태준은 검사로 복귀해 다시 비자금 수사에 착수하고 참고인으로 서중원(윤계상 분)을 불러냈다. 중원은 태준이 일부러 자신을 불러냈다고 생각해 비협조적으로 굴지만 혜경과 태준이 갈라서기로 한 사실을 알게 돼 또 다른 갈등의 시작을 암시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