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혼행족’ 취향저격 ‘트래블 푸드’ 눈길

최종수정 2016.08.07 17:49 기사입력 2016.08.07 17:49

댓글쓰기

맛·SNS 인증·알뜰함까지 챙길 수 있어 20대 혼행족 취향저격
‘혼행족’ 취향저격 ‘트래블 푸드’ 눈길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취업 준비, 아르바이트, 스펙 쌓기 등 치열한 여름 막바지, 짧지만 달콤한 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혼행(혼자 여행가기)족’이 챙길 머스트 해브 아이템 중 하나는 먹거리. 분주한 일상을 벗어나 재충전을 즐기는 시간 간식은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에 맛은 물론 화려한 비주얼과 알뜰함까지 갖춰 ‘혼행족’의 눈길을 사로잡은 ‘트래블 푸드’가 주목 받고 있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야외 활동을 즐기려면 수분 보충은 필수. 잦은 갈증에 물을 많이 마셔야 하지만 밍밍한 물을 다량 섭취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이럴 땐 다양한 맛과 기능을 추가해 물보다 훨씬 즐겁게 수분을 보충할 수 있도록 돕는 워터 콘셉트 음료가 제격.

물 대신 마실 수 있는 음료라도 자극적인 맛이나 높은 칼로리는 부담이 되기 마련이다. 코카-콜라사의 ‘토레타’는 자몽, 백포도, 사과, 당근, 양배추 등의 10가지 과채 수분이 함유된 저칼로리 수분보충음료다.

가볍고 깔끔한 맛과 낮은 칼로리로 가볍게 즐길 수 있어 우리 몸이 건조함을 느끼기 전에 수분을 보충하기에 적합한 것이 특징이다. 저자극?저칼로리를 선호하며 물 한 병도 특별하게 마시려는 2030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 대세 음료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야외활동 시 익숙한 간식은 과일이지만 씻고, 깎고, 껍질까지 처리하기엔 번거로운 일. 이에 간편하게 과일을 즐길 수 있는 제품도 인기다. 돌의 ‘후룻볼’ 3종은 한 손 크기의 작은 사이즈에, 기존의 113g 용량 제품에는 없던 포크를 동봉해 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엄선된 과일을 과즙 주스에 담아 과일과 주스를 한번에 즐길 수 있는 2in1 과일디저트로, 스위티오 파인애플, 자몽, 복숭아 총 3가지로 출시돼 각자 기호에 맞게 즐길 수 있다.

여행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인증샷. 화려한 디자인을 가진 비주얼 간식들은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증 문화에 익숙한 20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프링글스가 프로모션으로 제공하고 있는 ‘프링글스 파티 스피커’는 프링글스 캔 안의 감자칩을 다 먹고 난 후 원통형 캔 입구에 끼울 수 있도록 제작돼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제품.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작은 사이즈로 스마트폰은 물론 다른 스피커와도 연결이 가능해 ‘혼행족’의 여행길에 함께할 잇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분위기를 살리면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주류제품도 인증 대상. 하이트진로의 ‘이슬톡톡’은 알코올 3.0도의 복숭아 맛 탄산주로, 도수가 낮고 청량감이 좋아 가볍게 즐길 수 있으며 분홍색 패키지 디자인으로 여성스러움을 더해 2030 젊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며 간편하고 알뜰하게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제품도 인기. 오뚜기의 '그대로 카레'는 데우지 않고 실온 그대로 따뜻한 밥에 부어먹는 제품이다.

해바라기유로 볶은 양파와 마늘에 향긋한 열대지방의 천연 향신료로 만든 카레분과 쇠고기 등 푸짐한 원료가 잘 어우러져 깊고 풍부한 맛이 살아있는 점이 특징이다.

풀무원의 즉석국 3종(미소된장국, 황태계란 북어국, 쇠고기버섯 육개장)은 즉석국의 내용물을 컵이나 그릇에 담아 뜨거운 물을 붓고 1분만 기다리면 깊은 국물 맛과 건더기가 풍부하게 살아있는 국물요리가 완성된다. 낱개 포장되어 있어 휴대와 보관도 간편하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