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더민주 초선 중국방문, 당장 취소해야"

최종수정 2016.08.07 15:35 기사입력 2016.08.07 15: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이 중국을 방문한 것과 관련 "사드 반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중국 방문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상욱 대변인은 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사드 배치의 원인은 북한의 노골적이고 끊임없는 위협에 대한 정당방위 차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 대변인은 "그럼에도 사드 반대세력의 투쟁에는 북한과 심지어 북한의 도발을 비호하는 듯한 중국에 대한 그 어떤 반대 행보가 없다. 대단히 잘못되고 위험한 일"이라며 "특히, 국익을 위해 봉사해야 할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이 이렇게 그 위치와 역할을 망각하고 벌이는 태도는 국민배신 행위이고, 국회의원 자격조차 없는 매국행위와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사드에 대해 어깃장만 놓고 갈등과 불안을 키워 정치적 이해만 따지며 이 무모한 6분 의원에 대해 손을 놓고 있는 것도 공당이기를 포기한 처사"라며 "일부 연예인 등이 직접 성주에 가서 대통령 비방에 열을 올리며 노골적인 선동까지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국가 이익을 우선으로 국회의원의 직무를 수행하겠고 국민 앞에 선서한 사실을 상기라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 대변인은 "중국 방문은 국익을 해치고 안보불안을 가중시키는 대단히 위험하고 경솔한 일로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며 "국회의원이 모범을 보이지는 못할망정 시민운동과 국회의원 활동을 구분조차 못해선 안 된다. 당장 중국 방문을 취소하고 본연의 자세로 돌아오길 강력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